*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조혈모세포 이식환자에게 희망나눔상자 지원

     기증자가 직접 건네는 응원 메시지가 치료에 더욱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

사단법인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신희영)는 올해 3월부터 조혈모세포 이식환자에게 투병 중 도움이 되는 물품을 담은 ‘희망나눔상자’를 지원한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하고 삼성전자가 후원하는 ‘2020년 나눔과꿈’ 사업에 ‘조혈모세포 관련자 구하기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그중 하나인 ‘희망나눔상자 지원사업’을 통해 히크만 카테터를 보관할 수 있는 히크만 주머니와 마스크, 조혈모세포 기증자가 직접 쓴 응원메시지 카드 그리고 항암 스킨케어 물품으로 구성된 ‘희망나눔상자’를 조혈모세포 이식환자에게 지원한다.

지원 기간은 2020년 3월부터 재고 소진 시까지이며 대상은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를 통해 비혈연간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은 혈액암 환자에게 무상으로 지원된다. 신청은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신희영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회장은 “조혈모세포 이식 후, 환자는 이식편대 숙주 반응이라는 힘든 고비를 이겨내야 하는데 ‘희망나눔상자’를 통해 물품 지원은 물론 자신에게 새 생명의 희망을 선물한 조혈모세포 기증자가 직접 건네는 응원 메시지가 치료에 더욱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혈모세포 관련자 구하기’의 또 다른 사업인 ‘조혈모세포 이식 코디네이터 힐링캠프’는 올 하반기에 실시할 예정이다. 조혈모세포 이식센터 코디네이터가 대상이며, 신체적·정신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보다 원활히 조혈모세포 기증 및 이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한다.

 

 

민병우 기자 / 경찰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