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3.0, 지금 만나러 갑니다

- 행자부 차관, 부천시 부시장, 지역 주민 등 400명 참석

 

- 부천시 정부3.0 우수사례 발표, 시민들과 토크콘서트 진행

 

 

 

부천시가 3일 오후 2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 오병권 부천시 부시장, 시흥시 부시장, 안양시 국장, 지역 주민 등 400명과 함3.0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정부3.0,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주제로, ‘국민이 중심인 정부를 만드는 정부3.04대 가치(개방, 공유, 소통, 협력)와 부천시 등 일선 자치단체의 정부3.0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정부3.0은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어가는 정책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 과정에서 국민의 참여를 확대하고 반영한다. 이것은 주민이 직접 지역의 일을 처리하는 지방자치 원리와 일맥상통한다중앙과 지방이 협업해야 큰 성과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오병권 부천시 부시장은 정부3.0 현장토론회가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부천에서 개최하게 되어 의미가 남다르다소통하고 혁신하여 일자리는 늘고 생활은 편리해지는 행복한 대한민국을 여는 정부3.0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3.0 우수사례는 먼저 부천시에서찾아가go, 나누go! 부천형 복지전달체계에 대해 발표했다. 부천형 복지전달체계는 행정단계 축소 및 민원처리기간 단축, 복지인력 확충, 동 무한돌봄복지센터 36개동 개소로 동 복지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복지대상자의 수요에 맞는 찾아가는 서비스 제공으로 복지체감도를 향상시키고 복지사각지대를 적극 해소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어서 안양은 개인 스마트폰과 지자체 방범 CCTV를 연계하여 맞춤형 어플리케이션을 전국 최초로 개발한‘CCTV 연계 스마트폰 안전도우미에 대해 발표했다. 자율방범대, 어머니폴리스, 어머니연합대 등 시민으로 구성된 안전지킴이 회원운영으로 안전네트워크를 구성하여 시민중심 사회 안전망 구축을 했다는 성과를 거뒀다.

 

마지막으로 시흥은 주민이 스스로 계획하고 직접 만들어 가는 주민이 주인이 되는 도시재생에 대한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이는 20년 만에 마을행사를 개최하는 등 주민참여로 숙원사업을 해결했다는 성과를 거뒀다.

 

이어서 신열 목원대 교수의 사회로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 오병권 부천시 부시장, 지역주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여 정부3.0으로 달라지는 우리 동네를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

 

토크 콘서트에서는 부천 시민이 최근 아파트 난방비 문제가 사회 이슈가 된 만큼 주민이 우리 동네 아파트 관리비가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는지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을 통해 관리비정보 등 아파트 관련 정보를 비교할 수 있도록 공개하겠다는 방안도 논의됐다.

 

한편 행정자치부는 주민 주도로 헌신하고 주민이 원하는 정부3.0이 만들어 질수 있도록 기초자치단체를 순회하여 매월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정미 기자 / 경찰방송

  • 티스토리 운영자 2015.02.04 11: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2월 4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